이통3사 스웨덴서 5G 서비스 시연도
  •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CTO), 토미 우이토(Tommi Uitto) 노키아 모바일 네트워크 총괄사장이 지난 12일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순방에 맞춰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현지에서 북유럽 대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5G 시연 행사에 참여했다.

SK텔레콤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노키아, 13일(현지시간) 에릭슨과 5G 고도화 및 6G로의 진화를 위한 공동 기술 개발 MOU를 맺었다고 16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양사와 초고신뢰·저지연 통신, 안테나 분산형 다중 안테나 기술, 인공지능(AI) 기반 망 고도화, 5G SA 망 진화 등을 연구하고 상용망에 적용해 검증하기로 했다.

또 SK텔레콤은 양사와 6G 전반에 대한 공동 R&D(연구개발)를 추진하기로 했다. 6G는 향후 어떤 기술로 구현될지 정확한 기준과 정의가 없어 관련 기업과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SK텔레콤은 노키아, 에릭슨과 협의해 6G 기술 요구사항을 도출하고 주요 기술을 발굴, 검증하는 한편 6G를 활용한 신규 사업 모델도 공동 연구하기로 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CTO)은 "이번 협약은 노키아 및 에릭슨과의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북유럽 ICT 기업과 R&D 협력을 더욱 강화해 기술 리더십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한국-스웨덴 통신 협력 영상 스틸컷.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스웨덴 시스타의 에릭슨연구소 5G 시연 행사에도 참여했다.

SK텔레콤은 자체 제작 영상으로 조선의 군주이자 대한제국의 초대 황제인 고종이 에릭슨 전화기로 백범 김구 선생의 사형 집행을 중지하라고 지시한 일화 등과 함께 한국과 스웨덴이 123년간 통신 분야에서 협력한 역사를 소개했다.

영상에 활용된 자료 화면의 화질 개선에는 SK텔레콤의 '5GX 슈퍼노바' 기술이 활용됐다. 이 기술은 딥러닝 알고리즘 기반 인공지능이 수백만장의 사진을 학습한 데이터를 토대로 저화질 사진이나 영상을 고화질로 개선하는 특징이 있다.

  • KT의 '5G 스카이십'. 사진=KT 제공
KT는 같은 행사에서 5G를 기반으로 서울과 스웨덴 스톡홀름을 실시간 연결해 지연 없는 원격 조종을 시연했다. 5G 네트워크와 국제 회선을 통해 광화문 광장 상공을 비행하는 5G 스카이십이 촬영한 고해상도 야경 영상이 실시간으로 전달됐다.

또 KT는 5G 기반의 고품질 영상통화 '나를(narle)' 서비스를 통해 한국과 스웨덴을 5G로 연결하는 실시간 영상통화를 시연했다.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 등 자사 5G 서비스를 선보였다.

프로야구 경기장 구석구석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확대해 보는 '경기장 줌인', 60대의 카메라로 촬영한 타석 등 홈플레이트의 영상을 고객이 마음대로 돌려보는 '홈 밀착영상' 등 U+프로야구의 핵심 기능을 소개했다.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를 통한 체험도 이뤄졌다.

  • U+프로야구 중계영상 보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LG유플러스 제공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12:53:26 수정시간 : 2019/06/16 12:53: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