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쇼 E3 2019서 좌담회 참석…테슬라 차량에 게임 접목 발표
  • 일론 머스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전 세계가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등재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괴짜 억만장자로 불리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게임에 대한 옹호론을 펼쳐 눈길을 모았다.

현지시간 13일 머스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게임쇼 E3 2019 좌담회에 참석해 "게임은 어린이가 기술에 관심을 갖게 하는 아주 강력한 힘"이라며 "나도 어린 시절 게임 덕분에 기술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게임이 아니라면 프로그래밍을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대부분은 게임에 많은 시간을 보냈다"라고 강조했다. 또 유명 게임 둠 개발자이자 로켓 공학자인 존 카맥을 예로 들며 게임 개발 경험이 문제 해결 능력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12살 때 게임을 직접 만들어 팔 정도로 게임에 관심이 많았으며, 최근 테슬라의 사업에도 게임을 접목하고 있다.

이날 좌담회에서 그는 전기차 테슬라에 레이싱 게임인 '비치 버기 레이싱2'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게임은 차량이 주차된 상태에서 핸들과 브레이크 페달로 플레이할 수 있다. 또 핵전쟁 이후 배경으로 하는 게임 '폴아웃 쉘터'도 곧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좌담회 마무리 시점에 머스크는 스페이스X의 로켓 발사 등 최근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당신이 무언가 일을 하고 있을 때, 그것과 사랑에 빠진다면 좋은 신호"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3:44:38 수정시간 : 2019/06/14 13:44: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