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제1차 해외 의료기기 GMP 인증 과정’ 실시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산 의료기기 수출 지원을 위해 오는 6월 17일부터 18일까지 한국산업기술시험원(서울 구로구 소재)에서 ‘2019년 제1차 해외 의료기기 GMP 인증 과정‘ 교육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는 항상 일관된 양질의 제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개발에서부터 원자재 구입, 제조, 검사, 포장, 설치, 보관, 출하 및 반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공정에 걸쳐 의료기기의 품질을 보증하기 위해 지켜야할 사항을 규정하는 품질경영시스템이다.

‘의료기기 해외 GMP 인증 과정 교육’은 국내 의료기기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주요 수출국가 GMP 준비전략 등을 교육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유럽 의료기기 규정(Medical Device Regulation) △최신 의료기기 품질관리 국제기준(ISO13485:2016)에 따른 심사 사례 분석 △제조업체 심사 대응 전략 △국내 의료기기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주요 개정사항 △국산 의료기기 수출 지원 사업 및 지원 사례 소개 등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의료기기산업이 신성장 산업으로 발전하고 수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 등 지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1:24:57 수정시간 : 2019/06/14 11:24: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