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서 ‘광역학 진단 및 치료’ 독보적 입지 구축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동성제약은 14일 한국전기연구원(KERI)과 광역학 진단·치료 의료기기 시스템 관련 특허의 해외 6개국(캐나다·중국·유럽·일본·러시아·미국) 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술은 △복강경용 고출력 LED 의료광원기술 및 형광 검출 기술(암 진단)과 △광역학 치료용 반도체 레이저 기술(암 치료)을 기반으로 하는 ‘형광복강경시스템’이다.

이는 복강경을 기반으로 췌장암의 광역학 치료를 할 수 있는 차세대 진단-치료 융·복합 의료기술에 대한 것으로 광에 반응하는 2세대 광민감제 ‘포토론’과 고출력 LED 광원 및 반도체 레이저를 이용해 빛으로 암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표적 치료할 수 있는 차세대 암 치료법을 골자로 하고 있다.

특히, 지난 4월 정부가 과학·기술·경제·사회적 가치와 인프라적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하는 ‘2018년 출연(연) 10대 우수 연구성과’로 선정된 '췌장담도암 표적치료용 형광복강경 및 광역학 치료시스템'의 핵심기술이어서 더욱 의미가 깊다.

동성제약은 지난해 한국전기연구원과 해당 기술에 대한 국내 실시권 및 기술사업화지원 체결을 맺은 바 있으며 현재 형광복강경시스템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인증 및 상용화를 위한 기술지원을 받는 등 동의료기기사업분야에 내실 있는 사업화 기반을 공고히 다지고 있다.

또한 동성제약은 이번 해외 6개국에 대한 해외 실시권을 확보함으로써, 국내뿐 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광역학 진단 및 치료’의 새로운 분야 개척 및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게 됐다.

동성제약 관계자는 “국내 최고 대학병원과 함께 형광복강경 시스템 및 포토론을 이용해 췌장암·복강내 고형암으로 시험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1:17:39 수정시간 : 2019/06/14 11:17: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