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5년 동안 해외 현지서 다양한 마케팅 진행 예정
  •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세종1공장 전경. 사진=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코트라(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운영하는 ‘수출도약 중견기업 육성사업’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수출도약 중견기업 육성사업’은 성장가능성이 높은 중견기업을 선발하고 1:1해외마케팅 지원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시켜 글로벌 수출 중견기업으로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시장조사 및 현지 영업망 구축, 유망 바이어 초청 및 홍보 로드쇼 개최 지원 등 기업이 희망하는 다양한 사업 항목들을 지원한다. 참가 기업은 사업계획서와 전년도 기업성과 평가를 통해 선정되며, 참가 기업과 정부가 매칭 펀드로 연간 사업비를 조성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향후 5년간 ‘수출도약 중견기업 육성사업’을 활용해 해외 현지에서 제품 설명회, 로드쇼, 고객사은행사, 학회, 공항 광고 등 다양한 해외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타겟 국가는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해외 지사가 있는 베트남, 필리핀,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이다.

권오병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미래기획본부장 상무는 “지난 5년간 ‘월드챔프 육성사업’과 코트라 무역관의 지원으로 현지에서 다양한 행사들을 개최하며 해외마케팅 노하우를 쌓을 수 있었다”며 “이번 ‘수출도약 중견기업 육성사업’을 통해 더욱 수출을 늘려 글로벌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2014년부터 5년간 코트라가 지원하는 수출 지원 사업인 ‘월드챔프 육성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09:27:58 수정시간 : 2019/06/14 09:27:5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