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ICT·과학
  • 중앙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장문영 교수, 대한평형의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 기자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3 11:31
어지럼증 관련 다수의 SCI 논문으로 우수한 평가 받아 선정
  • 중앙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장문영 교수. 사진=중앙대학교병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중앙대학교병원은 이비인후과 장문영 교수가 지난 6월 2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37차 대한평형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장문영 교수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클리니칼 뉴로피지올로지(Clinical Neurophysiology)' 등과 같은 SCI 저널에 어지럼증과 관련한 다양한 연구논문을 지속적으로 게재해왔으며 이러한 논문들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이번 젊은 연구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장 교수는 "이석증이라 불리는 양성발작성 두위현훈증(BPPV)은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가장 흔한 질환 중 하나로 재발율도 높은 질환이지만 현재까지 발생 원인이 불명확하며 재발을 막을 수 있는 뚜렷한 방법도 없는 실정"이라며 "앞으로 이석증의 발병 기전을 밝히고 이석증의 치료와 예방 및 재발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을 발굴해 환자 치료에 기여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은 대한평형의학회는 국내 평형의학의 저변을 넓히고 있는 젊은 연구자들의 연구의욕을 고취시키고자 연구 업적을 평가해 이번 수상자를 선정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1:31:01 수정시간 : 2019/06/13 11:31: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