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컨슈머리포트, '가성비 좋은 TV' 선정 결과
  • 사진=LG전자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LG전자의 올레드 TV와 삼성전자의 QLED TV가 미국의 유력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CR)'에서 '최고의 대형 할인 TV(Best Big-Screen TV Bargains)'에 1~3위까지 차지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컨슈머리포트는 최근 총 250여개 모델의 화질, 시야각, 음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가성비 좋은 TV' 5개를 꼽았다.

LG전자의 올레드 TV(OLED65B8PUA)는 이 가운데 88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으며 1를 차지했다.

컨슈머리포트는 "2300달러(약 274만원)짜리 TV를 구매하기 좋은 제품으로 선정해도 좋을지 고민했다"면서 "하지만 올레드 TV의 높은 성능을 보면 그 가격이 싸다고 느껴졌으며, TV를 옆에서 보더라도 화면이 어두워지지 않도록 하는 시야각이 사실상 무제한“이라고 설명했다.

다음으로는 LG전자의 나노셀 TV(65SK9000PUA)와 삼성전자의 QLED TV(QN65Q65FN)가 각각 81점, 80점으로 2∼3위에 랭크되면서 국내 업체가 선두권에서 싹쓸이 했다.

그러나 4∼5위에는 중국의 TCL이 각각 65인치와 55인치 TV로 이름을 올렸다.

컨슈머리포트는 "TCL은 미국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2018년 모델의 가성비로 따지면 제품 화질이 매우 좋고 명암 최적화 기술(HDR) 또한 효과적으로 구현됐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6 11:51:52 수정시간 : 2019/05/26 11:51:5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