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유튜브 캡처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사진 1장을 기반으로 말하는 동영상을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온라인 게임, SF영화 등에 활용 가능할 전망이다.

24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러시아 모스크바 AI연구센터는 최근 얼굴 사진을 '말하는 얼굴 동영상'으로 변환할 수 있는 기술을 선보였다.

이 기술을 적용할 경우 기존에 사용되던 3차원 모델링 과정 등이 불필요해진다. 얼굴 윤곽을 잡으면 가상 동영상 제작이 가능하다. 애니메이션, 영화 등에 응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기술은 삼성전자가 '스콜코보 과학기술연구소'와 공동 개발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모스크바에 AI 연구센터를 개소했다. 모스크바 고등경제대학(HSE)의 드미트리 베트로프 교수와 스콜코보 과학기술연구소의 빅토르 렘피츠키 교수 등을 영입해 머신러닝 플랫폼을 연구 중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4 14:17:26 수정시간 : 2019/05/24 14:17: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