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 수량 및 금액에서 OLED TV 앞서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29.4%의 시장점유율(금액 기준)을 기록하며 1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이 기간 삼성전자 점유율은 지난해 1분기 28.6%와 비교해 0.8% 포인트(P) 올라갔다.

삼성전자는 QLED TV를 중심으로 초대형, 프리미엄 시장을 적극 공략한 점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올해 1분기 전 세계 QLED TV 판매량은 91만2000대다. 지난해 1분기의 36만7000대에서 약 2.5배 성장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 중 89만6000대를 판매해 지난해 동기 33만7000대 대비 3배에 육박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OLED TV는 올해 1분기 판매량이 61만1000대였다. 지난해 1분기에는 47만대가 판매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QLED TV가 8K 제품 본격 판매에 들어가며 금액 기준으로도 OLED TV를 크게 앞섰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QLED TV는 18억7000만 달러가 판매됐으며 OLED TV는 13억6500만 달러였다.

한편, 1분기 전체 TV시장은 수량 기준 약 52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 하지만 금액 기준으로는 가격 하락으로 약 250억 달러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70인치 이상 시장 비중은 5.1%에서 7.6%, 60인치대는 14.8%에서 19.1%로 성장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QLED TV의 지속적인 성장은 결국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선택해 준 덕분”이라며 “올해는 QLED 8K 시장 확대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전달하고, 업계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2 09:17:43 수정시간 : 2019/05/22 09:17: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