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는 검찰에 코오롱과 식약처 고소·고발
  •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 21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코오롱생명과학과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찰 고소 및 고발에 앞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인보사 성분 논란이 진정되지 않는 가운데 의사를 비롯한 의료단체까지 코오롱생명과학과 식품의약처를 지적하고 나섰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전국의사노조는 20일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치료제 ‘인보사케이주’ 성분이 허가받은 것과 다른 성분으로 바뀐 것과 해당 품목을 허가해준 식약처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또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21일 검찰에 코오롱생명과학과 식약처를 고소·고발하며 사태가 점차 커지는 모양새다.

먼저 전국의사노조는 “신장세포(GP2-293) 기원인 신장유래세포(HEK-293)는 보통 실험실에서 바이러스를 대량 생산하는 용도로만 쓰인다. 이 세포는 정상세포와 달리 염색체 불안전성이 있어 종양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따라서 인체에 투여해서는 안 되며 투여됐을 때 위험도를 파악할 데이터도 전무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국의사노조는 “코오롱생명과학이 인보사 세포변경 사실을 15년 동안이나 몰랐다면 세포 배양 정제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을 시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국의사노조는 인보사의 품목허가를 내준 식약처에 대해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생각이 있는지 알 수 없다며 비판했다.

전국의사노조는 “치료제 주 성분이 바뀌었다는 것을 모르는 것인지 묵인하는 것인지 알 수 없는 식약처는 인보사를 맞은 환자가 3000여명이 넘는데 어떻게 책임을 지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노조측은 또한 “정부는 지난 수년간 코오롱생명과학에 100억원이 넘는 연구비를 지원했으며 2018년 바이오 혁신성장기업이라며 산업장관상과 대통령표창까지 줬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두고 사기를 치고 있는 기업에 오히려 상을 주고 연구비까지 지원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전국의사노조는 이어 “식약처는 인보사의 허가를 취소해야한다. 정부는 식약처에 대한 검찰수사 및 인보사 투여 환자에 대한 코호트 추적 및 피해보상을 위한 범정부 대책기구 구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 21일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코오롱생명과학과 식품의약품안전처를 고소 및 고발했다. 사진=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제공
보건의료노조, 검찰에 코오롱생과·식약처 고소 및 고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21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사태를 일으킨 코오롱생명과학과 식약처를 검찰에 고소 및 고발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기자회견을 통해 “식약처는 이번 사태 책임을 지기는커녕 코오롱생명과학이 주장하는 ‘변경 허가’ 가능성에 대해 늑장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달 초 코오롱생명과학과 소송 중인 미쓰비씨다나베를 통해 밝혀진 바에 따르면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미 2년 전 치료제 성분이 바뀌어져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고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으나 식약처는 사실관계 확인이나 검토에도 나서지 않았다는 것이다.

아울러 보건의료노조는 “인보사를 투여받은 환자 3700여명에 대해서도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에 맡긴 채 나 몰라라 하고 있다. 이에 코오롱생명과학과 식약처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으며 이의경 식약처장 퇴진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보건의료노조측은 또한 “이런 상황에서도 정부는 두달간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하며, 검찰은 증거가 조작·인멸되기 전에 코오롱생명과학과 식약처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1 14:58:26 수정시간 : 2019/05/21 15:51: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