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간 5G 가입자 유치 경쟁 치열
  •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SKT·KT·LGU+ 이통3사가 5G 스마트폰 공시지원금을 올리며 치열한 가입자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전날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256GB·512GB 모델의 공시지원금을 최대 15만5000원 상향했다.

슬림(5만5000원) 요금제 기준으로 기존 32만원에서 42만5000원으로 올렸다. 스탠다드(7만5000원)는 42만5000원에서 58만원으로 상향됐다.

프라임(8만9000원)·플래티넘(12만5000원) 요금제에서 기존 각 48만원, 54만6000원이었던 공시지원금은 63만원으로 뛰었다.

갤S10 5G 공시지원금 상향에 맞춰 LG전자 5G폰 ‘V50 씽큐’의 공시지원금은 기존 최대 77만3000원에서 59만8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7일 5G 프리미엄(9만5000원)·스페셜(8만5000원) 요금제 기준 갤S10 5G 256GB 공시지원금은 61만5000원, 512GB 모델은 76만5000원으로 상향했다.

KT는 이보다 앞서 공시지원금을 높였다.

지난 11일 갤S10 5G 256GB와 512GB 모델 공시지원금을 슈퍼플랜 프리미엄 요금제(13만원) 기준 78만원, 슈퍼플랜 스페셜(10만원) 70만원, 슈퍼플랜 베이직(8만원) 61만원, 5G 슬림(5만5천원) 40만원으로 상향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9 12:30:03 수정시간 : 2019/05/19 12:30:0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