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기간 LG V40 씽큐 대비 4배 더 팔려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가 이동통신사 5G 가입자 유치 경쟁에 힘입어 초반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LG V50 씽큐는 지난 10일 출시된 이후 8일 만인 전날까지 판매량 10만대를 돌파했다.

이는 전작인 V40 씽큐와 비교하면 같은 기간 4배 이상 팔린 수치다. V40 씽큐는 출시 첫 일주일간 2만여대 판매에 그쳤다.

국내 이통3사가 공격적인 5G 마케팅에 돌입하면서 수혜를 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출시 첫날 SK텔레콤은 V50 씽큐에 공시지원금 사상 최대 규모인 최고 77만원을 제공했다. KT와 LG유플러스도 각 최고 60만원, 57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지원했다.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 출고가가 상대적으로 낮은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삼성 갤럭시S10 5G은 256GB 기준 출고가가 139만7000원, LG전자 V50 씽큐는 119만9000원이다.

한편 LG전자는 이달 중 미국, 유럽에 V50 씽큐를 출시할 예정이다. 미국에서는 현지 이통사 스프린트가 이달 31일 V50 씽큐를 출시한다. 유럽에서는 스위스에서 먼저 V50 씽큐가 판매된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9 12:10:45 수정시간 : 2019/05/19 12:10: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