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조기 확산과 서비스 안착 위한 상호협력 강화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근 일본 도쿄에서 NTT도코모와 KDDI 본사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일본 최대 통신사인 NTT도코모와 KDDI 본사를 방문한 뒤 주말에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이동통신사 경영진과 5G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예정된 현지 5G 시대 개막을 앞두고 5G 조기 확산과 서비스 안착을 위한 상호 협력도 강화키로 했다.

이 부회장은 또 최근 오픈한 '갤럭시 하라주쿠'를 찾아 현지 고객들의 반응을 살핀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갤럭시 쇼케이스 중 최대 규모인 갤럭시 하라주쿠를 도쿄에 개관하고 일본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지난해 일본 NEC와 5G 네트워크 장비 공동개발을 위한 협력 강화를 계기로 5G 비즈니스에 힘을 싣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5G 서비스가 처음으로 본격 적용되는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무선통신 분야 공식파트너 자격으로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부회장의 이번 일본 출장은 올들어 4번째 해외 일정이다. 지난 2월에는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뒤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를 만났다.

지난 3월에는 인도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의 아들 결혼식을 위해 현지를 방문한 바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9 11:39:27 수정시간 : 2019/05/19 11:39: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