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중국 제외 전 세계 국가 iOS, 안드로이드 버전 출시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넥슨은 왓스튜디오에서 개발한 개척형 오픈월드 MMORPG '야생의땅: 듀랑고'의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야생의땅: 듀랑고는 일본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국가에서 iOS, 안드로이드OS 버전으로 선보이며, 한국어, 영어, 중문번체, 태국어, 인니어, 독어, 불어, 러시아어 등 총 10개 언어를 지원해 전 세계 유저 공략에 나선다.

또한 이 게임은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위해 '아시아', '아시아2' 및 '웨스트' 서버를 별도로 운영하고, 이용자의 접속 지역에 따라 서버를 추천해준다.

야생의땅: 듀랑고는 국내 서비스 이전부터 북미, 유럽, 동남아시아 등 14개 국가에서 해외 베타 테스트를 진행해 글로벌 유저들에게 인지도를 쌓아왔으며, 이번 글로벌 서비스 사전예약에만 200만 명이 넘는 유저가 몰려 기대감을 입증했다.

넥슨은 이번 야생의땅: 듀랑고의 글로벌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오는 28일까지 게임에 접속한 유저에게 '특별 보급품'을 지급하며, 14일간 출석을 완료한 유저는 '페나코두스 세트'를 획득할 수 있다.

또한 5월 3, 4주차 금, 토, 일요일마다 지정된 시간에 접속하면 '강력 피로회복제', '동물영약' 등의 아이템과 능력치 상승 효과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31일까지 응원 감정 표현, 친구 맺기, 부족 가입 등 주어진 퀘스트를 완료하면 벽집을 꾸밀 수 있는 '지구본', '세계지도' 등의 아이템 및 재료를 지급한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7:00:18 수정시간 : 2019/05/17 17:00:1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