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오는 22일 선착순 1000명에게 2만원 상당 피자 쿠폰 제공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두나무는 운영하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비트코인 피자데이'를 기념해 특별한 이벤트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비트코인 피자데이는 1만 비트코인과 피자 두 판의 거래가 성사된 날을 기념해 만들어졌다. 이 일화는 지난 2010년 5월 18일, 한 이용자가 암호화폐 커뮤니티에서 비트코인을 사용한 피자 거래를 제안해 나흘 지난 시점 실제 거래가 성사된 바 있다.

고점 기준으로 피자 한 판의 가격은 1000억원이 넘는다. 이 역사적 피자 거래는 암호화폐를 활용한 최초의 실물 거래로 알려졌으며, 매년 5월 22일은 암호화폐 투자자들 사이에서 일종의 기념일처럼 여겨져 왔다.

업비트는 올해 비트코인 피자데이를 맞아 0.0001 비트코인에 피자를 받을 수 있는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 이벤트는 5월 17일 19시부터 21일 23시 59분 59초까지 열리며, 업비트가 준비한 ‘피자데이 지갑’에 0.0001 비트코인(1만 사토시)을 ‘바로출금’ 기능으로 출금하면 자동 응모되며 이벤트 신청에 사용된 0.0001 비트코인은 반환된다. 피자는 22 일에 2 만원 상당의 피자 쿠폰이 개별 메시지로 제공되어 장소와 시간에 맞게 주문할 수 있다.

대상은 선착순 1000명이며, 업비트 이용자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1인당 1회에 한해 응모할 수 있으며, 선착순 인원이 넘어갈 경우 기간 내에라도 자동 종료된다. '해피 피자데이 지갑' 주소는 업비트 공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두나무 관계자는 “비트코인 피자데이를 맞아 암호화폐의 가치와 사용성을 알리고 이용자들이 쉽고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를 기획했다”며 “선착순 이벤트인 만큼 조기 마감이 예상되니 빠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2:28:04 수정시간 : 2019/05/17 12:28:0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