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의 지난해 연구개발(R&D) 투자가 역대 최고 수준까지 늘어났다. 실적 상승세가 급격히 꺾인 상황에서도 매출액 대비 R&D 비중이 10%에 육박했다.

17일 삼성전자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R&D 비용은 총 5조372억원으로 2분기 연속 5조원을 넘어섰다.

삼성전자의 R&D 비용은 2016년까지 분기 기준 3조원 수준이었다. 하지만 2017년 2분기에 4조원대에 진입한 뒤 작년 4분기에는 5조원을 웃돌았다.

특히 올 1분기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은 9.6% 수준이다. 연간 기준으로 지난해 7.7%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실적 부진 추세 속에서도 투자는 더 강화됐다.

이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올해 R&D 투자는 지난해(18조6620억원)보다 늘어 최초로 2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에는 시스템 반도체 육성 전략에 따라 R&D 비용이 증가 추세를 보일 것이란 게 업계의 관측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0:02:44 수정시간 : 2019/05/17 10:02:4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