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s Choice 어워드’ 2관왕
  •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디스플레이는 16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새너제이(산호세)에서 열린 'SID(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2019'에서 OLED TV를 앞세워 ‘People’s Choice 어워드’ 2관왕에 올랐다고 밝혔다.

SID는 전세계 디스플레이 업계 전문가, 연구원, 교수 등 5000여명 이상이 소속된 디스플레이 학회다.

People’s Choice 어워드는 기존 ‘Best in Show 어워드’ 대신 올해부터 신설된 상이다. SID는 전시 기간 중 관람객 투표를 통해 가장 혁신적인 전시 제품과 전시장 등 7개 부문을 선정해 이 상을 수여한다.

LG디스플레이의 ‘88인치 8K OLED’는 최고 디스플레이 부문(Best New Display Technology)을 수상했다.

88인치 8K OLED 디스플레이는 OLED TV 라인업 중 가장 큰 초대형이자 초고해상도의 프리미엄 제품이다. 3300만개의 픽셀 하나하나를 제어할 수 있어 더욱 섬세한 표현이 가능하다.

또 LG디스플레이는 혁신적인 OLED 제품과 전시 디자인의 조화 및 관람 편의성 등을 인정받아 최고 전시장 부문(Best Major Booth)도 함께 수상했다.

LG디스플레이 CTO(최고기술책임자) 강인병 부사장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디스플레이의 새 역사를 써가는 기술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0:01:10 수정시간 : 2019/05/17 10:01: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