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검증결과, 균등속도 보장과 커버리지 5%p 확대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LG유플러스는 서울 종로지역을 대상으로 자체 전파모델을 적용한 셀 설계를 통해 5G 속도와 커버리지를 측정한 결과, 동일한 기지국 수를 설치하더라도 서비스 커버리지가 더 넓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최적의 5G 네트워크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서 5G 망에 가장 적합한 전파모델을 개발해 기존 LTE 설계 방식과 비교 테스트를 진행했다.

검증 결과, 균등한 속도가 제공되는 커버리지가 LTE방식으로 기지국을 설치 운영할 경우 90% 수준에 그치는 반면 고유 전파모델을 통한 셀 설계 방식 적용 경우 95%로 늘어났다.

5G는 LTE 대비 높은 주파수 대역 사용으로 전파감쇄가 많아 양호한 커버리지 형성이 어렵다. 대신 기지국 출력이 크고, 전파를 한곳으로 집중해주는 빔포밍 기술을 사용하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이를 잘 활용해 정교한 셀 설계가 필요하다.

특히 5G 장비는 서비스 방향각이 LTE 안테나보다 커서 LTE의 안테나 숫자만큼 동일한 위치에 5G 장비를 설치하는 경우 상호 간섭으로 인해 서비스 품질이 저하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이에 기지국이 위치한 지역의 특성에 맞도록 △고층빌딩 밀집지역에 필요한 수평과 수직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댄스어반(dense urban) △일반 도심지의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어반(urban) △중소도시의 커버리지를 커버하는 서브 어반(sub urban) △도심외곽 지역으로 커버리지 수평으로 넓게 확장이 필요한 루럴(rural) 등 4가지 고유 전파모델로 5G 망을 구축하고 있다.

윤오한 LG유플러스 Access담당은 “단순히 LTE 기지국 위치에 5G 기지국을 구축하는 기존 설계방식을 탈피, 5G만의 서비스를 위한 최적 위치에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구축비용 절감, 통화 품질의 지역적 차이 제거, 커버리지 조기 확대 등을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초에 5G 전국망 설계를 완성, 연내 85개시 서비스를 위한 구축을 진행 중이며, 정교한 셀 설계를 통해 보다 차별화된 5G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09:11:59 수정시간 : 2019/05/17 09:11: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