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 종류 간소화, 장기간 사용 고객용 가입기간 36개월 연장
  • 표=LG유플러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LG유플러스는 17일 업계 최저 요금으로 이용 가능한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고객 편의 향상과 요금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16종으로 운영되던 휴대폰 보험 상품을 11종으로 간소화하고, 월 이용료도 최대 35% 낮췄다.

이번에 선보이는 휴대폰 보험 상품은 아이폰 분실-파손 보험 6종과 LGo삼성 등 안드로이드 폰 대상 분실·파손 보험 5종으로 구성된다.

아이폰 분실·파손 상품은 월 이용료 28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8000원에 총 200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200’까지, 출고가에 따라 다양한 상품으로 준비됐다. 월 이용료는 종전보다 ‘I폰 분실·파손 보험 85’가 1500원, ‘I폰 분실·파손 보험 200’은 800원 저렴해졌다.

안드로이드 폰의 경우는 월 이용료 24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5800원에 총 150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150’까지 출고가에 따라 상품이 마련됐다. 월 이용료는 종전보다 ‘폰 분실·파손 보험 85’가 900원, ‘폰 분실·파손 보험 150’은 800원 저렴해졌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휴대폰을 장기간 사용하는 고객을 위해 보험 가입기간을 기존 30개월에서 36개월로 늘렸다.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은 휴대폰 구입 후 30일 이내 전국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가입이 가능하며 휴대폰 구입 당일에는 고객센터에서도 가입할 수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09:14:40 수정시간 : 2019/05/16 09:14: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