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 분기 이익이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증가했다. 클라우드 컴퓨팅 부문의 호조에 힘입었다는 평가다.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MS의 지난 분기(1월 1일∼3월 31일) 순이익은 88억 달러(10조13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19% 늘었다.

주당순이익은 1.14달러다.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는 1달러였다.

MS의 매출은 306억 달러(약 35조2206억원)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Azure)를 포함한 MS의 인텔리전트 클라우드 부문 매출은 96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5 17:53:02 수정시간 : 2019/04/25 17:53: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