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미국 유력 경제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글로벌 50대 블록체인 기업'에 삼성이 포함됐다.

22일 '포브스 블록체인 50' 리스트에 따르면, IT 기업 중 아시아에서는 삼성이 중국 알리바바 앤트파이낸셜, 대만 팍스콘, HTC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IBM, 인텔,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미국의 유력 업체들이 리스트에 대거 포함됐다.

포브스 블록체인 50은 미국에서 활동하는 글로벌 기업 중 블록체인 관련 매출 혹은 기업 가치가 최소 10억달러 이상인 업체 중 상위 50곳을 선정해 발표하는 것이다.

업종별로는 금융 기업이 22개로 가장 많았다. IT·미디어 기업이 17개로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미국 기업이 모두 33개, 유럽과 아시아 기업이 각각 13개와 4개였다.

포브스는 삼성에 대해 스마트폰 이용자의 신원을 15개 은행에 동시 확인하는 통합인증 애플리케이션에 블록체인 기술을 채택, 그동안 매번 개별적으로 로그인해야 했던 불편을 없앴다고 평가했다.

또 삼성SDS가 자체 개발한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인 '넥스레저(Nexledger)'는 배터리 관계사의 스마트 계약 관리 등에 활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2 18:22:30 수정시간 : 2019/04/22 18:22: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