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중국 출시 행사를 연기한 가운데 미국 출시 일정도 연기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회사측은 23일 홍콩, 2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중국 언론 대상 갤럭시 폴드 브리핑 행사를 연기한 상태다.

미국에서 불거진 갤럭시 폴드 스크린 결함 논란 여파에 따라 연기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 폴드의 중국 출시는 5월로 예상돼왔다. 지난주 미국 행사에서 제기된 샘플 이슈를 점검한 후 지역별 행사 일정을 다시 공지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26일로 예정된 미국 제품 출시 자체를 미룰 가능성도 제기된다. 삼성전자는 주말 사이 미국에서 결함이 발생한 제품을 받아 본사에서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 폴드의 미국 출시 자체가 밀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인 셈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국내 출시 전인 4월 중 국내에서도 언론 대상 브리핑 행사를 열기로 했지만 아직 일정을 잡지 못한 상태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2 16:20:58 수정시간 : 2019/04/22 16:20:5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