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고흐 공식 체험전시장에 LG OLED TV 활용
  •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디스플레이는 오는 8월 25일까지 우정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전시회 내부에 디지털 갤러리 특별전시관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러빙 고흐(Loving Gogh)’라는 이름의 디지털 갤러리는 ‘1890년에 사망한 고흐가 130년을 넘어 2019년 당신을 만난다’라는 주제로 운영된다. 고흐 작품 중 하나인 ‘푸른색 방’을 현대적인 컨셉으로 재해석해 꾸며졌다.

LG디스플레이는 원작의 창문이 있던 자리에 77인치 LG OLED TV를 넣어 관객들로 하여금 고흐의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OLED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화소를 하나하나 컨트롤할 수 있어 한층 더 세밀하고 정밀한 표현이 가능하다. 또한, 깊은 블랙을 비롯한 풍부한 색감을 구현하며, 넓은 시야각을 제공함으로써 관람객들이 정면, 측면 어느 각도에서도 색상의 변질 없이 원작의 감동을 느낄 수 있다.

이번에 설치된 제품은 종이처럼 얇은 월페이퍼 디자인으로 그림을 벽에 붙인 듯한 느낌을 준다.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돼 있어 원본 영상을 분석해 최적의 화질을 구현한다.

디지털 갤러리에 설치된 OLED TV에는 △고흐방에서 바라보는 도시의 거리 풍경 △고흐방에서 바라보는 자연의 풍경 △고흐방을 바라보는 다양한 인물이라는 주제로 ‘꽃이 핀 과수원’, ‘자화상’ 등 고흐의 대표 작품 30여점이 번갈아 상영된다.

고규영 LG디스플레이 전략 프로모션 디비젼(Division) 상무는 “작품이 표현하려고 하는 색상이나 느낌을 있는 그대로 표현할 수 있는 OLED TV는 예술과 과학의 융합 트랜드에 걸맞은 디스플레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0:14:40 수정시간 : 2019/04/21 10:14: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