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에 등장한 잊혀진 섬, 모바일 플랫폼으로 재해석
잊혀진 섬, 80레벨 이상 입장 가능한 최상위 사냥터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엔씨소프트는 자사가 개발 및 서비스하는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M이 새로운 월드 던전 ‘잊혀진 섬’을 업데이트 했다고 18일 밝혔다.

'잊혀진 섬'은 같은 월드에 속한 10개 서버의 이용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월드 던전이다. 이 던전은 리니지M 내 최상위 사냥터로, 가장 높은 경험치가 보상으로 주어진다. 또 등장하는 몬스터를 처치해 전설급 아이템도 획득 가능하다.

엔씨소프트는 잊혀진 섬을 매주 수, 목, 금요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오픈한다. 잊혀진 섬은 80레벨 이상의 캐릭터가 20만 아데나를 내고 입장할 수 있다. 엔씨소프트는 업데이트 기념으로 오는 5월 15일까지 75레벨 이상의 캐릭터도 입장할 수 있도록 제한을 낮췄다.

잊혀진 섬은 보스 몬스터인 '에이션트 가디언'이 등장한다. 에이션트 가디언은 '죽음의 기운' 버프(강화 효과)를 보유해야만 공격할 수 있다. 이용자는 5종의 보스급 몬스터(하피 퀸, 코카트리스 킹, 드레이크 킹, 오우거 킹, 그레이트 미노타우르스)를 처치해 '죽음의 기운' 제작 재료를 얻을 수 있다.

등장하는 보스급 몬스터는 전설급 아이템인 가디언 시리즈 4종과 전설 제작 비법서, 전설급 스킬북 등의 희귀한 아이템을 드롭한다. 또 일반 몬스터는 봉인된 영웅 방어구 제작 비법서와 봉인된 고대의 갑옷 4종 등의 아이템을 드롭한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8 16:15:35 수정시간 : 2019/04/18 16:15:3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