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애플과 퀄컴이 초대형 특허권 분쟁과 관련해 전격적인 합의를 이뤘다.

애플과 퀄컴은 17일 성명을 통해 특허소송과 관련해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애플은 통신 모뎀 칩을 공급하는 퀄컴에 일회성으로 일정 금액의 로열티를 지급한다. 양측이 '2년 연장' 옵션의 6년간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는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용으로 퀄컴의 모뎀 칩이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애플이 퀄컴 외에 당장 5G 모뎀 칩을 구하기 상황이 합의에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온다.

최근 애플은 삼성전자에 5G 모뎀칩을 공급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삼성전자는 “양산 물량이 부족하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텔은 스마트폰용 5G 모뎀칩 사업을 접는다고 16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이는 인텔의 모뎀칩을 쓰고 있는 애플이 퀄컴과 소송을 중단하고 6년간 계약을 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직후다.

그간 애플과 퀄컴은 소송금액이 최대 270억 달러(약 30조원)에 달하는 특허분쟁을 벌였다.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은 9명의 배심원단을 구성하고 공개변론을 본격화했다.

앞서 애플은 지난 2017년 1월 퀄컴이 독점적인 지위를 이용해 과도한 로열티를 부과했고 10억 달러의 리베이트도 지급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5:22:57 수정시간 : 2019/04/17 15:22:57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