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청각·지체장애인 등 행복한 나라 만들기 프로젝트 추진
  • LG유플러스는 17일 네이버와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서울시설공단에 ‘U+우리집AI’ 스피커를 기증하는 행사를 가졌다. LG유플러스 스마트홈상품그룹장 류창수 상무(뒷줄 오른쪽에서 두번째), 서울시설공단 복지경제본부 민병찬 본부장(뒷줄 오른쪽에서 세번째), 네이버 서치앤클로바 CIC 정석근 리더(뒷줄 오른쪽 첫번째), 서울시설공단 권순만 장애인콜택시운영처장(뒷줄 오른쪽에서 네번째)이 U+우리집AI 스피커를 전달받은 지체장애인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LG유플러스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으로 일상생활에서 불편을 겪는 사회적 약자층 돕기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17일 장애인, 노인 아동 등 사회적 약자들의 일상을 행복하게 바꾸는 ‘행복한 나라’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100여명에 걸친 인터뷰와 설문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불편을 겪고 있는 이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마련됐다.

LG유플러스는 설문조사를 통해 지난해 장애인 전용 AI서비스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음성으로 도서 콘텐츠를 AI스피커로 이용할 수 있는 ’소리세상’, ‘책 읽어주는 도서관’을 선보였다. 올해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식한 정보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안내 앱 ‘설리번+’ 등을 선봬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을 높였다.

LG유플러스는 응급상황이나 화재발생시 AI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119를 호출하면 문자로 전달되는 ‘119문자 신고’ 서비스를 내달 중 추가로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시각·지체 장애인 가정 1300가구에 AI스피커를 보급, 이용 활성화에도 주력한다. 이의 일환으로 LG유플러스와 네이버는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서울시설공단에 AI스피커를 기증하는 전달식을 이날 개최했다.

LG유플러스와 네이버는 지체장애인 300명에게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U+우리집AI’ 스피커 300대와 네이버가 제공하는 AI 추천 뮤직 서비스 바이브(VIBE) 12개월 무료 이용권을 지원한다. 지체장애인들은 AI스피커를 활용, ‘장애인 콜택시’, ‘교통약자용 지하철 정보’ 등 장애인 전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 LG유플러스는 오는 24일 서울역 4층 KTX대회의실에서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을 높이는 따뜻한 AI 기술’을 주제로 전국 시각장애인 정보화 강사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한다.

류창수 상무는 “장애인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생활 편의와 안전관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4:24:42 수정시간 : 2019/04/17 14:24:42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