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보건산업진흥원·英 메드시티, 생명과학 심포지엄 개최
  •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이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컨티넨탈에서 열린 ‘한-영 생명과학 심포지엄’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한국과 영국이 제약산업 발전을 도모하는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에 나섰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16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및 영국 메드시티와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한-영 생명과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협회가 국내 제약기업의 선진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협회는 우수한 신약개발 역량과 인프라를 보유한 영국 등 선진국과 협력해 기업 간 개방형 혁신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심포지엄은 필 잭슨 메드시티 사업개발이사의 영국 생명과학 산업 현황 및 메드시티 소개를 시작으로 진행됐다.

필 잭슨 이사는 영국의 R&D 산업이 발전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 런던-옥스포드-캠브릿지로 이어지는 골든트라이앵글 내 산·학·연의 밀착된 협력을 기반으로 자연스럽게 형성된 생명과학 에코시스템을 강조했다.

이어진 발표에서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한남식 캠브릿지 의과대학 밀너연구소 인공지능연구센터장) △영국의 중개의학(제임스 네이스미스 옥스퍼드대학 로잘린프랭클린연구소장) △한국 아산병원의 중개연구 현황(아산병원 김종재 연구원장) △임페리얼대학위 기초 과학 연구 현황(스테파니 모리스 임페리얼컬리지 런던 교수) △면역항암제의 부상과 차세대의약품(파진 파자네 킹스컬리지런던 교수) 등의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우수한 기술과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국가들과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기회를 심층적으로 모색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 실질적인 협력 사례를 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레스 다비스 주한영국대사관 과학기술팀장은 “제약산업은 국가 성장에 크게 기여하는 중요 산업으로 양국에 큰 의미가 있다. 인공지능 신약개발 등과 같은 첨단 산업분야에서 한국과 영국의 교류가 보다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메드시티는 영국 런던시와 잉글랜드 고등교육기금위원회, 임페리얼 등 런던 소재 3개 대학 등이 공동 설립한 영국의 대표적인 생명과학산업 클러스터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09:59:55 수정시간 : 2019/04/17 09:59:5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