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중심 시대 IT 및 직원 생산성 극대화
  • 사진=인텔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인텔은 ‘위스키 레이크’ 아키텍처 기반의 8세대 ‘인텔 코어 v프로 모바일 프로세서’를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

무선랜(WLAN) 연결성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제품이다. 인텔 와이-파이 6(Gig+) 솔루션을 탑재한 인텔 PC 클라이언트는 빠른 속도의 와이-파이 63 연결을 지원받는다.

이번 출시로 인텔은 펌웨어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도록 전문적인 보안을 제공하는 새로운 인텔하드웨어 쉴드 기술을 선보인다. 인텔 하드웨어 쉴드는 사용자의 OS가 합법적인 하드웨어에서 구동되도록 보장한다.

전원 연결이 없어도 성능 저하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하는 제품이다. 최신 8세대 '인텔 코어 v프로 i7-8665U 프로세서'는 3년 전의 PC 환경 대비 65% 더 빠른 전체 성능과 최대 11시간의 배터리 수명을 제공한다. 직원들이 충전기를 챙기지 않아도 업무 중 최고의 생산성을 발휘할 수 있다.

‘인텔 옵테인 메모리 H10 솔리드 스테이트 스토리지’는 동일한 시스템에 기존 SSD만 사용하는 경우와 비교해 대용량 파일을 전송하는 동안 문서, 스프레드시트 및 프레젠테이션을 2배 빠르게 실행할 수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09:23:36 수정시간 : 2019/04/17 09:23:3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