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오는 19일로 예정됐던 'LG V50 씽큐'의 국내 출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출시 연기는 이동통신사 측이 LG전자 측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5G 품질 불량 논란에 가입자 항의가 이어지면서 이통사들이 LG전자 측과 함께 출시를 미룬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출시 연기에 대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5G 스마트폰 완성도에 집중하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LG전자는 당초 오는 19일 이통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제품을 국내 출시하기로 했다. 현재 LG전자는 V50 씽큐의 출시 시점을 확정하지 않은 상태다.

LG전자는 "퀄컴 및 국내 이통사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소프트웨어(SW), 하드웨어(HW), 네트워크 등에 이르는 5G 서비스 및 스마트폰 완성도 향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에 따라 제품 출시일을 추후 확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 V50 씽큐는 퀄컴의 최신 AP인 스냅드래곤 855와 5G모뎀(X50 5G)을 탑재한 5G 스마트폰이다. 전작 대비 20% 커진 4000mAh 대용량 배터리와 최대 2.7배 커진 방열시스템 ‘쿨링 파이프’를 탑재했다. 고객들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5G를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17:12:49 수정시간 : 2019/04/16 17:12: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