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개발플랫폼 상용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착한페이로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KT가 5G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대한민국을 초연결 사회로 이끈다.

KT는 16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블록체인 사업전략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 블록체인 ‘기가 체인(GiGA Chain)’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블록체인 핵심 전략사업은 △블록체인 IoT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GiGAstealth)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 기가 체인 바스(GiGA Chain Baas·서비스형 블록체인)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 등이다.

KT는 커넥티드카, 스마트팩토리 등 5G 시대에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보안 이슈를 블록체인 기반 IoT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로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기가스텔스는 신원이 검증된 송신자에게만 IoT 단말의 IP 주소가 보이는 ‘Invisible IP’ 기술이다. 검증되지 않은 익명의 송신자에겐 IoT 단말이 마치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네트워크에서 보이지 않게 된다.

서영일 블록체인비즈센터장(상무)은 “IoT 단말의 해킹 사례 중 99%가 인터넷을 통한 익명의 접속을 통해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기가스텔스의 Invisible IP 기술의 적용만으로도 IoT 보안 취약점의 상당부분을 해결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T는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해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 기가 체인 바스 공식 제공한다. 기가 체인 바스는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환경과 통합 운영, 관제 기능을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하는 엔터프라이즈형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지난 3월 이 서비스를 론칭해 포어링크, 레몬헬스케어 등 금융, 유통, 계약, 기업ICT, 보안 분야 50개 기업이 이용 중이다.

KT는 이들 기업이 블록체인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사업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목표로 하고 있는 2022년 블록체인 전문기업 100개, 전문인력 1만명 양성 및 선진국 대비 블록체인 기술 수준 90% 이상 달성을 이뤄내는데 적극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KT는 블록체인을 기반 한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공개하고, 2019년 2조원 규모로 추산되는 지역화폐의 건전한 유통 확대에도 나선다.

착한 페이는 지류형 지역화폐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활용한 것이다. 모바일 앱 기반의 상품권 발행 및 QR 결제시스템을 제공하는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플랫폼이다. 지류 발행 대비 30%의 운영비용을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KT는 4월부터 김포시에서 유통되는 110억원 규모의 김포페이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KT는 김포페이 및 제로페이의 성과를 바탕으로 지역화폐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한 울산시, 하동군, 남해군을 비롯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을 확대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또 전 세계 네트워크를 블록체인으로 연결하는 플랫폼 구축에도 나서기로 했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은 “KT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5G 시대의 가장 안전한 네트워크를 표방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블록체인 서비스 대중화를 위해 지속적인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바스 플랫폼을 통한 블록체인 유니콘 기업 육성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KT 모델들이 16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진행된 KT 블록체인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블록체인이 적용된 지역화폐 김포페이로 빵을 결제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이 16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진행된 KT 블록체인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14:35:09 수정시간 : 2019/04/16 14:35: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