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플레이 및 iOS 앱스토어 사전 다운로드 시작…18일 정식 서비스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넥슨은 17일부터 모아이게임즈가 개발한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트라하'의 사전 다운로드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모든 이용자는 이날부터 구글 플레이와 iOS 앱스토어에서 트라하 게임 클라이언트 앱을 미리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지난 14일 기준 트라하 사전 예약자수는 410만 명을 기록한 데 이어 사전 생성 서버 50개가 모두 마감됐다.

최성욱 넥슨 모바일사업본부 부본부장은 "트라하는 MMORPG의 정점이자 진화하는 모바일게임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작품"이라며 "설치 용량만 4.5GB에 달하는 만큼 이용자 편의를 위해 17일부터 사전 앱 다운로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넥슨은 트라하 공식 유튜브를 통해 대규모 RvR(진영 간 대전) 영상을 처음 공개했다. 이용자는 게임 안에서 특별한 힘을 지닌 트라하로서 불칸과 나이아드 두 왕국 중 하나의 세력에 소속돼 강력한 영웅으로 성장하게 된다.

트라하는 모바일 환경의 한계와 타협하지 않는 하이엔드 그래픽과 콘텐츠를 구현한 모바일게임으로, 오는 18일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국내 시장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11:45:32 수정시간 : 2019/04/16 11:45: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