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서 첫 행사, 유럽 주요 국가 5개 도시 진행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컴투스는 글로벌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서머너즈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워)'의 장기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유럽 지역을 대상으로 현지 유저를 직접 만나는 '2019 서머너즈워: 유럽 투어'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2019 서머너즈워: 유럽 투어는 서머너즈워가 오랫동안 사랑 받고 있는 유럽 지역 팬들과 접점을 확대하고, 게임을 통한 즐거움을 현지 유저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이 행사는 독일, 러시아, 프랑스, 네덜란드 등 주요 국가의 총 다섯 도시를 선정해 진행하며, 이달 초 네덜란드에서 열린 첫 행사를 시작으로, 오는 8월까지 매달 한 도시씩 방문해 현지 유저를 만난다.

먼저 지난 6일(현지시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첫 번째 투어 행사에는 게임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돼 참여 유저들의 뜨거운 호응이 쏟아졌다. 행사는 암스테르담 도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됐으며, 사전 신청자를 포함해 약 120여 명의 유저가 참석, 8시간 넘게 이어져 서머너즈워의 현지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저 간 토너먼트 대결을 비롯해 게임 지식을 바탕으로 진행된 퀴즈 대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됐으며, '서머너즈워 월드아레나 챔피언십 2018' 유럽컵 본선 우승자인 디지피(DGP)가 현장을 방문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또 서머너즈워의 굿즈 등 푸짐한 선물을 증정하는 추첨 이벤트와 참가자 전원에게 게임 기념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열어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유럽 투어는 이번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시작으로 5월 독일 베를린, 6월 프랑스 리옹, 7월 러시아 모스크바를 거쳐 8월 독일 쾰른을 마지막으로 5개월의 대장정을 마무리 한다.

컴투스 관계자는 "서머너즈워를 즐기는 유럽 유저들과 친밀한 스킨십을 형성하고 소통을 통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독려하기 위해 이번 투어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유저들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세계에서 서머너즈워의 입지와 브랜드 파워를 더욱 탄탄히 넓혀갈 것"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2 11:33:58 수정시간 : 2019/04/12 11:33:5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