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한 카메라 전후면 촬영에 모두 사용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현지시간 10일 태국 방콕에서 ‘A 갤럭시 이벤트’를 개최하고 '갤럭시 A80'를 전격 공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 A80는 셀피 시대를 넘어 일상생활의 순간순간을 즉시 공유하는 ‘라이브 시대’를 사는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제품은 갤럭시 최초로 동일한 카메라를 전후면 촬영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로테이팅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카메라’를 탑재했다.

스마트폰 후면에 4800만 화소 기본 카메라와 3D 심도 카메라, 초광각 카메라를 탑재했다. 사용자가 셀피 촬영을 위해 모드를 전환하면 후면 상단이 위로 올라가면서 카메라가 전면 방향으로 자동 전환된다. 사용자는 갤럭시 A80 로테이팅 카메라로 셀피 모드에서도 후면과 동일한 고화질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4800만 화소 기본 카메라와 초광각 카메라를 함께 사용해 자유자재로 보케(Bokeh) 효과를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Live Focus)’ 기능도 제공한다. AR 기반으로 물체의 길이 등을 측정하는 간편 측정 기능도 갖췄다.

6.7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로 게임이나 동영상, 사진의 디테일까지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해 이어폰이나 블루투스 스피커를 사용하면 360도 오디오 경험을 즐길 수 있다.

3700mAh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25W 초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사용자별 라이프 스타일과 스마트폰 사용 패턴을 학습해 배터리 사용시간과 애플리케이션 실행 속도를 최적화해 준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1 09:26:21 수정시간 : 2019/04/11 09:26: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