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 휴대전화 판매사이트에 올라온 입장문. 사진=바이두 게시판 캡처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중국에서 삼성전자 휴대전화 판매사이트가 사이버공격을 받아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베이징청년보에 따르면, 삼성 휴대전화 판매사이트는 16일 자정부터 최신형 갤럭시 S10 계열 휴대전화 구매자를 대상으로 보상판매 행사를 진행했다. 기존의 낡은 휴대전화를 새것으로 바꿔 할인을 해주는 행사다.

하지만 해커의 공격을 받은 이 사이트는 보상판매 행사에 참여하지 않아도 보상판매가로 휴대전화를 살 수 있는 오류가 발생했다.

소비자가 대거 몰린 것은 이날 새벽 1시 38분쯤 한 네티즌의 글이 발단이 됐다. 한 네티즌은 원래 가격이 5999위안(약 101만원)인 갤럭시 S10 휴대전화를 구매했는데 자동으로 1870위안(약 31만5000원)이 할인돼 4129위안(약 69만5000원)에 샀다는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

이 소식을 들은 소비자들은 대거 사이트에 몰리면서 사이트가 다운돼 삼성은 보상판매 이벤트를 중단했다.

현재까지 어느 국가의 해커가 해킹을 시도했는지 여부는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 직접 고객들에게 연락해 사과하고 보상 안내를 진행하고 있다”며 “금액을 환불해드리고 소비자 피해에 대한 사과의 의미로 블루투스 이어폰을 배송해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9 16:42:40 수정시간 : 2019/03/19 16:42: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