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한국경제연구원 분석 결과…"韓 글로벌 경쟁력 하락 경고 신호"
  • ICT수출액 및 반도체 제외 ICT수출액.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에서 반도체를 제외하면 5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올해는 '반도체 착시효과'가 사라지면서 ICT 수출위기가 본격화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수출입통계를 분석한 결과, 반도체를 제외한 ICT 수출액은 2013년을 정점으로 지난해까지 5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ICT 산업 수출액은 1996년 412억달러(46조8000억원)에서 지난해 2204억 달러(250조4000억원)로 연평균 7.9% 확대됐다. ICT 산업은 최근 2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16.5%을 보이며 '수출 효자' 산업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반도체를 제외한 ICT 수출액은 지난해 922억 달러(104조7000억원)로 2010년 이전 수준으로 후퇴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도체를 제외한 ICT 수출은 2013년 1155억 달러로 정점을 찍은 이후 5년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며 5년간 수출액은 20.2% 감소했다.

ICT 산업(제조)은 △전자부품과 컴퓨터 및 주변기기 △통신 및 방송기기 △영상 및 음향기기 △정보통신응용기반기기 등 5개 부문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반도체를 포함한 전자부품 부문을 제외한 4개 부문의 ICT 산업 수출 비중 합계는 1996년 54%로 절반이 넘었지만 지난해는 25%로 쪼그라들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반도체 수출이 올 들어 20% 넘는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고 단기간 반등이 어려워 보이기 때문에 올해는 반도체 호황에 따른 착시효과가 걷히면서 수년간 축소된 ICT 산업 수출의 위기가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실장은 "이는 우리나라의 글로벌 제조경쟁력 하락과 제조기반 이탈을 보여주는 경고 신호"라며 "중장기적 관점에서 과감한 규제개혁과 노동시장 경직성 개선, 기업활동을 촉진하는 조세 환경 정비 등 제조업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일관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8:04:45 수정시간 : 2019/03/17 18:04: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