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낭비 제거 및 비용절감 목적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광동제약은 지분율 100% 자회사인 광동지엘에스와 애플에셋을 흡수합병한다고 15일 공시했다.

광동제약은 이번 합병과 관련해 “합병회사가 피합병회사를 종속회사로 유지함에 따른 자원낭비 제거 및 비용절감을 통한 경영을 효율성 제고, 경쟁력을 강화 및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9:01:11 수정시간 : 2019/03/15 19:01:1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