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적 시행 위해 사내노사협의회와 발전적으로 협의"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넷마블이 3분기 내 포괄임금제를 폐지한다. 이는 게임업계 빅3 중 넥슨에 이어 두 번째다.

넷마블은 15일 사내 공지를 통해 "올해 3분기 내 포괄임금제를 전격 폐지한다"고 밝혔다.

포괄임금제는 연장근로수당 등 법정 지급수당을 기본급에 포함하거나 정액으로 지급하는 제도다. 이는 IT업계에서 열악한 근로환경의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앞서 넷마블은 일하는 문화개선을 위해 지난 2017년 2월부터 불필요한 야근 및 주말근무를 금지했다. 또 지난해 3월부터 선택적 근로시간제 도입 등으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넷마블은 제도의 안정적인 시행을 위해 사내노사협의회인 '열린협의회'와 발전적으로 협의하고, 향후 시스템 개선을 위한 태스크포스(TF)도 구성할 계획이다.

넷마블은 "근무환경 및 일하는 문화를 지속 개선해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를 높이고 우수 인재를 적극 영입해 회사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엔씨소프트 역시 포괄임금제를 포함한 임금제 전반 개선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7:27:28 수정시간 : 2019/03/15 17:47:1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