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 트레인시티 공동 개발 및 해외 퍼블리싱 계약 체결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선데이토즈플레이는 에피소드게임즈, 노드브릭 등 국내 게임 벤처 2개사와 트레인시티 IP(지식재산권)의 공동 개발 및 해외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선데이토즈플레이의 첫 게임 IP 사업인 이번 계약은 3사가 협업, 개발, 서비스에 대해 각각 역할을 분담해 공동 개발에 나선다.

이 회사는 2015년부터 애니팡 맞고 등을 서비스하며 HTML5 기반의 슬롯메이트로 해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에피소드게임즈는 인기 요소였던 이용자간 교류와 기차를 활용한 게임 전개, 육성, 마을 설계 등 인프라 개발을 담당한다.

노드브릭은 게임 이용자들의 아이템 구매와 거래 등에 활용할 블록체인 기술 지원 및 암호 화폐 결제 등의 서비스를 전담해 개발하고 있다.

또한 노드브릭은 게임 출시부터 선데이토즈플레이가 보유한 트레인시티 IP를 활용해 해외에서의 게임 운영과 마케팅 등 게임 퍼블리싱을 맡게 된다.

임상범 선데이토즈플레이 대표는 "해외 시장에서 호응을 얻었던 잠재력 있는 IP를 활용해 지적재산권에 대한 첫 로열티 사업을 진행하게 되었다"라며 "해외 라인업 확대는 물론 개발사들과의 특화된 협업으로 벤처 간 상생 환경을 구축하는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신휘준 노드브릭 대표는 "블록체인 분야의 개발과 적용부터 게임의 독립적인 퍼블리싱이라는 중책을 맡은 만큼 3사 공동 이익과 스타트업 개발사들의 모범적인 협업 사례를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5:27:08 수정시간 : 2019/03/15 15:27: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