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서 2019년형 'QLED 8K 신제품 발표회' 진행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1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1862 패션아트센터'에서 주요 거래선과 미디어를 초청, 'QLED 8K 신제품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정주 삼성전자 중국총괄 상무는 이날 행사에서 "브라운관 TV부터 QLED에 이르기까지 삼성전자는 시대를 선도하는 제품을 선보여 왔다"며 "최고의 화질을 갖춘 'QLED 8K'를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시청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5일 QLED 8K의 중국 정식 출시를 앞두고 상하이 짱닝루에 위치한 중국 최대 전자 제품 유통인 쑤닝의 대형 매장에 QLED 8K존을 별도로 마련했다.

새롭게 단장된 QLED 8K존은 △8K의 압도적인 화질 △AI 기반 '퀀텀 프로세서 8K' 기술 등으로 구성된다. 최근 중국 소비자들의 구매 트렌드를 고려한 75형과 82형 이상의 초대형 TV 공간도 별도로 마련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09:06:24 수정시간 : 2019/03/14 09:06:2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