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칩셋부터 5G 스마트폰 ‘갤럭시 S10 5G’ 등 전시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9(MWC)‘에서 한발 앞선 5G 상용 기술력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공개된 ‘갤럭시 S10 5G’와 미국과 한국에서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통신장비를 활용했다. 5G의 초고속 데이터 전송 속도, 초저지연·초연결성 등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갤S10 5G는 6.7형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및 동영상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지원하는 3D 심도 카메라·4500mAh 대용량 배터리·25W 급속충전 등 강력한 사용성을 제공한다.

특히 미국과 국내뿐 아니라 독일 도이치텔레콤(Deutsche Telekom) 영국 EE, 프랑스 오렌지(Orange)를 비롯, 스페인 이탈리아 스위스 등 주요 통신사업자와 협력해 올 여름 유럽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MWC에서 한국과 미국시장에서 상용화된 5G 기지국과 갤S10 5G를 활용해 5G의 초고속·초저지연 통신을 시연한다.

또 삼성전자는 MWC19 부스를 새로운 모바일 혁신의 시작을 알리는 다양한 갤럭시 에코시스템으로 채운다.

삼성전자는 7.3형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탑재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전시한다.

이 폴더블폰은 화면을 2개 혹은 3개로 분할해서 사용할 수 있다.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등 전에 없던 강력한 멀티 태스킹 경험을 제공한다.

또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기본 기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갤A50'과 '갤A30' 신제품도 MWC 19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앞선 5G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상용 5G 통신장비, 인공지능 기반의 네트워크 설계·운영 솔루션, 미래 5G 통신 서비스도 선보인다.

한편, 삼성전자는 MWC 주관사 GSMA와 협력해 전시장에 5G 통신 인프라를 구축하고 공식 방송인 ‘모바일 월드 라이브’를 단독 생중계한다.

삼성 5G 장비로 생중계되는 방송은 2월 25일부터 28일까지 MWC 행사장과 바르셀로나 280개 호텔, 인터넷으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24 11:27:45 수정시간 : 2019/02/24 11:39: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