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삼성전자 입사 희망 취준생 14.9% 비중"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으로 꼽혔다.

20일 '사람인'이 '상반기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응답자 중 14.9%의 선택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사람인은 최근 구직자 1040명을 대상으로 이같은 설문을 진행했다.

삼성전자 뒤를 이은 기업은 카카오로 12.2%를 차지했다. 이어 △한국전력공사(6.2%) △현대자동차(5.6%) △네이버(5.5%) △LG전자(4.2%) △SK하이닉스(4%) △CJ제일제당(3.1%) △셀트리온(2.5%) △LG화학[051910](2.4%)이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기업을 선택한 이유로는 '높은 연봉'이라는 답변이 27.2%를 차지했다. 뒤이어 △'사내 복지'(17.3%) △'회사 비전 및 성장 가능성'(10.0%), △'정년보장 등 안정성'(8.5%)순이다.

하지만 '잡코리아'가 조사한 결과로는 CJ제일제당이 가장 높았다.

취업을 준비하는 4년제 대학졸업자 및 졸업예정자 1161명을 대상으로 올 상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지원 대상에 대해 조사한 결과 CJ제일제당이라는 응답 비율이 15.6%로 가장 높았다.

삼성전자는 11.4%를 차지했다. 뒤이어 △KT(10.0%) △SK하이닉스(9.7%) △LG전자(9.5%) △한국전력공사(8.8%) △현대자동차(8.5%) 등의 순이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20 15:14:32 수정시간 : 2019/02/20 15:14: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