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의 티브로드 인수 관련, SK텔레콤이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를
대신해 인수 협상 나서…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에 자극받은 듯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SK텔레콤이 케이블 TV 2위 업체인 티브로드 인수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태광그룹은 각각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를 합병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K브로드밴드 측은 "티브로드 인수 이슈 관련 문의는 SK브로드밴드가 아닌 SK텔레콤로 일원화 돼 공식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티브로드 인수 포함) 여러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며 "아직 확실히 결정된 사항은 없다"며 말을 아꼈다.

LG유플러스에 이어 SK텔레콤도 케이블TV 업체 인수합병에 나선 것으로 관측되면서 유료시장 판도에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유료방송 시장 점유율은 KT스카이라이프를 보유한 KT가 가입자 997만명(31.0%)로 업계 1위다. 다음으로는 SK브로드밴드가 454만명(14.1%), CJ헬로 413만명(12.8%), LG유플러스 376만명(11.7%), 티브로드 314만명(9.7%)로 뒤를 이었다.

LG유플러스와 CJ헬로,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간 인수합병이 공정거래위원회 심사 등을 통해 최종 승인되면 유료방송 시장 점유율과 순위에 변동이 생기게 된다.

업계 1위는 여전히 KT(31.0%)가 유지하지만 CJ헬로를 인수한 LG유플러스(24.5%)가 업계 2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티브로드를 합병한 SK브로드밴드는 23.8%로 업계 3위가 된다.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이 케이블TV 업체 인수에 나서며 KT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KT는 업계 1위를 유지하기 위한 복안으로 딜라이브(옛 씨앤앰) 인수를 적극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치권의 유료방송 합산규제 재도입 가능성이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유료방송 합산규제는 케이블TV·위성방송·IPTV 등을 합한 특정 유료방송 사업자의 가입자가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 수의 3분의 1(33.3%)을 넘지 못하도록 제한한 조치다. 지난 2015년 6월 3년 한시로 도입된 후 지난해 6월 일몰됐다 최근 정치권에서 재도입 여부를 놓고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합산 규제가 재도입되면 점유율 31.0%인 KT는 점유율 6.4%인 딜라이브를 인수할 수 없다. 점유율이 3분의 1을 넘기 때문이다. 합산규제 재도입 여부는 오는 25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위원회를 통해 결정될 전망이다. 딜라이브 인수 시 KT의 점유율은 37.4%가 되며, 유료방송 업계 인수합병 속에서도 안정적인 1위를 굳히게 된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8 17:55:05 수정시간 : 2019/02/18 17:55:05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