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비용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 501억원, 전년比 43.5%↓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유한양행의 지난해 매출액이 1조5188억원을 기록하며 예상대로 1조 클럽에 가입했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매출액이 동기 대비 3.9% 증가한 1조5188억원,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3.5% 감소한 501억2600만원, 당기순이익은 46.8% 감소한 583억34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8일 공시했다.

유한양행은 “지배회사와 종속회사 매출이 증가했으나 연구개발(R&D)비용 증가, 매출원가 및 판관비 증가, 장기투자자산 처분이익 및 평가이익 감소, 종속회사와 지분법투자회사 이익 감소에 따라 전체 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8 17:13:02 수정시간 : 2019/02/18 17:13: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