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8일 정식 출시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의 플래그십폰 ‘갤럭시S10’ 시리즈가 100만원 이상 가격대로 책정됐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오는 20일 공개를 앞두고 있는 갤럭시S10 시리즈의 128GB 제품 가격은 105만6000원이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S9(64GB·95만7000원)보다 10% 이상 상승한 가격이다.

갤럭시S10e 128GB는 89만9800원, 갤럭시S10 128GB 105만6000원, 512GB 129만8000원, 갤럭시S10플러스 128GB 115만5000원, 512GB 139만7000원으로 정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S10 5G 모델은 출고가가 150만원 내외가 될 것이 유력하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이달 25일 사전예약을 시작해 다음달 8일 정식 출시된다. 5G 지원 모델은 다음달 29일 출시가 예정됐으나 상황에 따라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5 10:51:10 수정시간 : 2019/02/15 10:51: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