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실시했지만 퇴사 종용한 적 없어” 진실공방 펼쳐질까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건일제약이 부당해고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사측은 실적·디테일 스킬 등이 부족한 직원 19명에게 영업집중 코칭 프로그램을 실시한 것은 맞지만 불합리한 기준을 내세우며 퇴사를 종용한 적 없다고 14일 반박했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정규직 영업사원 19명을 무더기 불법 부당해고시키려하는 악덕기업 건일제약을 규탄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건일제약이 영업사원들에게 부당한 실적을 요구하며 이를 달성하지 못한 경우 퇴사하라고 구두압박했다는 글이 작성됐다.

이와 관련, 건일제약 측은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섰고 “임원들에게 확인한 결과, 영업사원 19명을 대상으로 영업집중 코칭 프로그램을 실시한 것은 사실이지만 퇴사를 협박한 일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건일제약 관계자는 “기존에도 분기별로 한 번씩 영업실적이 부진하거나 공정경쟁규약 위반 소지가 있는 경우, 그리고 디테일 스킬이 부족한 사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해왔고 이번에 논란이 된 것도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이번에만 특히 논란이 되는 이유와 관련해서 그는 “평균적으로 5명 내외의 인원이 분기별로 교육을 받는데 이번에 유독 많은 수의 영업사원이 교육을 받았다. 이러한 점이 오해를 불러 일으킨 것 같다”고 전했다.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건일제약 부당해고 의혹 청원 게시물.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그에 따르면 지난해 1분기에도 10명이 교육을 받았는데 매년 4분기 후 한 해 동안 정산을 실시하기 때문에 1분기에는 다른 분기 대비 교육을 받는 영업사원 수가 많다는 설명이다.

또한 입사 1년 미만 사원이 교육을 받았다는 것에 대해서 “입사 1년 미만 직원의 경우에는 동행방문 등의 교육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 과장급 등 연차가 오래된 사람들도 당연히 있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그는 “기존에는 교육 당시 ‘영업실적 부진자’와 같은 용어를 사용했지만 어감이 좋지 않다는 이야기가 많아 명칭도 ‘영업집중 코칭 프로그램’으로 바꿨다. 임원들이 퇴사를 종용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한편, 오후 1시 40분 기준 해당 청와대 국민청원은 870여명의 동의를 얻는 등 그 수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4:40:37 수정시간 : 2019/02/14 14:40: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