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필리핀·베트남 외 인도·말레이시아 추가…연내 송금액 1조원 목표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코인원트랜스퍼는 국내 최초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인 크로스(Cross)가 아시아 송금 국가를 확장한다고 14일 밝혔다. 크로스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한 점을 강조한 소액 해외송금 서비스다.

이번 추가된 송금 국가는 인도와 말레이시아다. 코인원트랜스퍼는 이후 중국, 네팔,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등 동남아 지역으로 송금 국가를 추가 확장할 계획이다.

지난 10월 리뉴얼 론칭한 크로스는 태국과 필리핀, 베트남 등 3개국을 대상으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번 송금 국가 확장으로 크로스는 총 5개국에 대해 해외송금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인도의 경우 송금 완료까지 최소 5분에서 1시간 정도가 소요되며, 말레이시아는 현지 은행 사정에 따라 송금 완료까지 최대 24시간이 소요된다. 크로스의 해외 송금 수수료는 모두 1% 수준이다.

크로스는 송금 국가 확장과 함께 기존 서비스 국가도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개편했다. 필리핀은 송금 완료까지 최대 24시간 이내에서 5분 이내로 단축했으며, 태국 또한 5분 이내로 송금이 가능하다.

코인원트랜스퍼 관계자는 "2018년 기준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의 86%가 아시아 국적으로, 이러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국가를 늘려나가는 방안을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송금 국가 확대는 물론, 각 국가의 로컬매니저 고용 등을 통해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 고객들의 송금 편의성을 극대화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크로스는 리플의 엑스커런트 솔루션을 활용해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엑스커런트는 기존 해외송금에 활용되던 국제결제시스템망을 대체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차세대 해외송금 솔루션으로, 전 세계 120여 개 금융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4:26:28 수정시간 : 2019/02/14 14:26: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