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앱 내 USDT 마켓 간편주문창 등 서비스 개편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두나무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전 플랫폼 업데이트를 통해 매수·매도 호가 확대 적용 등 신규 기능을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업비트는 기존 10호가씩 노출된 매수·매도 호가를 15호가로 확대 적용한다. 이를 통해 고객은 더 많은 주문량을 확인할 수 있어 보다 신중한 투자 판단을 할 수 있게 됐다.

호가 확대는 PC웹,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iOS 전 플랫폼에 걸쳐 적용됐다. 안드로이드의 경우, 별도의 업데이트 없이 변경된 호가 범위를 확인할 수 있으며 iOS 이용자는 앱 업데이트 후 확인 가능하다.

또한 안드로이드 앱에는 락스크린 내 보유자산 '항상 접어두기' 기능도 추가돼 고객 자산의 노출 없이 락스크린을 통해 시황을 확인할 수 있다. 앱 내에서 설정 가능하며, 적용 후에도 락스크린에서 코인명·심볼검색 하단 화살표를 탭해 손쉽게 보유자산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업비트는 안드로이드 앱 내 USDT 마켓 간편주문창을 개편했다. 또 고객이 증빙서류를 원스톱으로 제출할 수 있는 PDF 파일 첨부기능도 새롭게 반영했다.

업비트는 iOS앱은 이용가이드를 추가하고 네트워크 성능을 향상하는 등 더욱 편리하고 쾌적한 모바일 거래 환경을 위한 다양한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업비트 관계자는 “고객이 더 많은 호가 정보를 확인 후 투자 판단을 하실 수 있도록 매수·매도 호가를 보다 확대했다”며 “업비트 고객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환경에서 투자할 수 있도록 이번 업데이트를 진행했으며 올해 웹, 모바일에 거쳐 다양한 신규 기능을 추가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4:22:39 수정시간 : 2019/02/14 14:22: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