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매출 4043억원, 영업이익 1669억원, 순이익 1453억원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펄어비스는 14일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2018년 연결 실적이 매출 4043억원, 영업이익 1669억원, 순이익 1453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244.9%, 157.8%, 193.2% 증가한 수치로, 검은사막 IP(지식재산권)의 글로벌 확장과 플랫폼 다각화에 힘입어 지속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펄어비스의 4분기 실적은 매출 991억원, 영업이익 182억원, 순이익 13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299.8%, 180.4%, 1057.2% 증가했다.

펄어비스는 해외 매출 비중이 55% 달하는 점을 강조하며, 검은사막 IP가 국내·외 매출 성장을 이끌며 글로벌 게임 회사로 입지를 굳혔다고 설명했다.

주력 상품인 검은사막은 지난해 8월 리마스터 업데이트를 서비스 모든 지역에 동시 적용하고, 지속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를 통해 해외 시장을 개척했다. 또 태국·동남아 지역 출시 및 러시아 직접 서비스 전환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확대해 실적 상승을 이어갔다.

모바일 게임인 검은사막 모바일은 지난해 2월 국내 출시 후 양대 마켓 최고 매출 순위 1·2위를 달성하며 견고한 실적을 이끌었다. 또한 8월 대만 출시로 성공적인 글로벌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지난해 10월 인수한 이브 온라인 개발사 CCP 게임즈의 매출액도 연결실적으로 일부 반영돼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조석우 펄어비스 재무기획실장은 “‘검은사막’ IP의 성장과 국내외 매출 다변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플랫폼 다각화와 혁신적인 차세대 게임 엔진 개발, 차기 신작 개발에 집중해 글로벌 게임 개발 회사로서 경쟁력을 더욱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펄어비스는 2월 26일 ‘검은사막 모바일’의 일본 서비스와 3월 4일 ‘검은사막 엑스박스 버전’의 북미·유럽지역 출시를 앞두고 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1:10:06 수정시간 : 2019/02/14 11:10: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