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부터 유럽 시작으로 두 달간 삼성포럼 개최
2019년형 QLED TV 3월부터 본격 판매 돌입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전세계 주요 거래선과 미디어 3000여명을 대상으로 '삼성포럼 2019'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달 12일부터 3월 26일까지 포르투갈 포르투, 터키 안탈리아, 싱가포르 센토사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올해 10회째를 맞는 삼성포럼은 거래선들과 사업비전을 공유하고 전략제품을 소개하는 자리다. 올해는 유럽 등지에서 역사적으로 시민들의 소통 장소이자 도시의 중심 역할을 해 온 '광장(Plaza)'이라는 콘셉트를 적용, '삼성 플라자'라는 주제로 전시장을 만들었다.

AI(인공지능) 플랫폼 '뉴 빅스비'를 중심으로 AI 스피커 '갤럭시홈'·'패밀리허브' 냉장고·스마트 TV·다양한 갤럭시 기기 등 자사 제품과 타사 제품을 연동하고 제어하는 '커넥티드 솔루션 '을 선보인다.

특히 13일 오랜 역사를 지닌 항구도시 포르투에서 진행된 '삼성포럼 유럽 2019' 미디어데이에서 2019년형 QLED TV 전 라인업을 공개하고 3월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유럽의 경우 65형에서 98형에 이르는 8K 제품(Q950R), 기능과 디자인에 따라 차별화된 43형에서 82형까지의 다양한 4K 제품(Q90R·Q85R·Q80R·Q70R·Q60R) 등 총 6개 시리즈 20여개 모델을 도입한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75형 이상 TV 시장은 올해 300만대 규모로 작년 대비 5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초대형 시장 확대를 위해 올해 QLED TV 라인업의 절반 정도를 75형 이상 모델로 포진시킨다는 계획이다.

2019년형 QLED TV는 CES 혁신상을 수상한 AI 화질엔진 '퀀텀 프로세서'를 4K제품에까지 확대 적용했다. 원본 화질에 관계없이 장면별로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한다.

삼성전자는 QLED 디스플레이를 새롭게 적용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과 '더 세리프(The Serif)'의 2019년형 신제품도 공개했다.

1000여점 이상의 작품을 액자처럼 즐길 수 있는 '더 프레임'은 43·49·55·65형 4개 모델이다. 세계적 디자이너 부훌렉(Bouroullec) 형제가 디자인해 심미적 가치를 강화한 ‘더 세리프’는 43·49·55형 3개 모델로 도입된다. 이 두 제품은 모두 4월경 한국·유럽·미국에 동시 출시 예정이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작년 한 해 삼성 QLED TV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신뢰를 확인했다"며 "올해는 QLED 8K 판매를 본격 확대해 초대형 시장의 격차를 더욱 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09:29:05 수정시간 : 2019/02/14 09:29:0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