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캠퍼스서 사랑의 헌혈 캠페인 진행
  • 13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에서 열린 '사랑의 헌혈 캠페인'에 참여한 직원들이 헌혈증을 기증하고 있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13일 본사가 위치한 기흥캠퍼스를 시작으로 2월말까지 전 캠퍼스에서 헌혈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4일 밝혔다.

13일부터 이틀간 기흥과 아산1캠퍼스에서 캠페인을 실시한다. 20~21일에는 천안캠퍼스에서, 26~27일에는 아산2캠퍼스에서 릴레이 헌혈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매년 2월이면 방학과 명절 연휴로 인해 헌혈이 급감하면서 혈액 부족으로 인한 문제가 되풀이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런 상황을 감안해 매년 2월에 임직원들의 헌혈 참여를 적극 독려하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런 활동을 통해 2013년부터 매년 2000~3500여명의 임직원들이 헌혈에 동참해왔다. 현재까지 1만6500여 명이 헌혈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사회공헌단 관계자는 "2월을 시작으로 매년 3~4회 가량 헌혈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며 "캠페인을 꾸준히 전개해 임직원들의 참여를 확대하고 혈액부족으로 인한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탤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09:10:38 수정시간 : 2019/02/14 09:10: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